콘텐츠로 건너뛰기

[멜로가 체질] 넷플릭스로 꼭 봐야 하는 드라마! .

  • by

#멜로가체질 을 보고 있다.
넷플릭스로 보고 있으니 완결이 된 드라마를 정주행 하고 있는 것인데, 하… 이 드라마 왜 이제 봤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띵작이다.
대사가 정말 찰떡같은데, 연애를 하고 있는 사람은 더더더더 연애를 하고 싶고 연애를 하지 않는 사람도 연애를 하고 싶은, 어쨌거나 진짜 달달심쿵한데 거기에 캐릭터가 한결같이 매력있다.
좋다.
진짜 좋은 드라마다.
좋은 데 좋다고밖에 표현할 수 없는 나에 대해서 정말 자괴감이 드는데 하여튼 이 드라마는 진짜 엄지가 백 개 정도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정도의 드라마다.
#멜로가체질 안 봤으면 꼭 보아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는 진짜 다들 #멜로가체질 이니까.

>

jtbc드라마 였던 #청춘시대 같은 느낌의 드라마이지만 뭔가 풋내나던 그들보다 한층 더 성숙해진 30살이 된 여자들의 이야기랄까? 좀 더 경제적으로도 윤택하지만 나름의 고민과 어려움을 스스로 이겨나가는 그런 드라마 라는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20대의 젊음이나 타인의 시선에 대한 불편함보다는 정말 그냥 나로서 살아가는 것에 집중하게 되는 30대의 시작을 경쾌하게 풀어낸 느낌의 드라마였다.

>

그리고 뭔가 엉뚱하면서도 드라마에서 이래도 되는건가? 싶은 웃음 코드들이 있는데 말도 안되지만 다들 이건 그냥 재미있는 드라마니까 괜찮아라고 생각하며 넘어가 줄 수 있는 유쾌한 장면들이 많이 있다.
정말 오랜만에 현웃 터지면서 본 드라마였다.

>

물론 #멜로가체질 이 그냥 웃기기만 한 드라마는 아니다.
다큐멘터리 감독인 은정은 사랑했던 남자친구를 병으로 잃은 후 자살 시도까지 한 인물. 특히 드라마 작가인 진주와 싱글맘 한주가 함께 동거하게 된 이유도 바로 그녀에 대한 걱정 때문. 남자친구인 #홍대 는 죽었지만 늘 환영으로 보이며 그녀와 함께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그와 함께 나누는 그녀를 보면 이상해 보이지만 안쓰럽기까지 한다.

>

싱글맘인 한주는 대학교를 다닐때 최고의 인기녀였지만 그녀를 위해 모든 것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은 한 남자로 인해 인생이 풍비박산 난다.
갑작스러운 임신과 출산, 그리고 이혼. 아래 노란 색 옷 입은 저 놈을 보면 은정이 왜 낫을 들고 뛰어가 죽인다고 했는지 이해가 된다.
자신의 행복을 위해 그녀를 버린 저 썅놈의 새끼는 그녀를 웃게 하기 위해 시작한 개그로 개그맨이 된다.
진짜 이런 놈은 낫으로 쳐죽여야 할 듯.

>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주는 자신의 인생, 자신의 아이를 버리지 않고 끝까지 책임진다.
같은 인간이지만 하찮고 무책임한 전남편과 달리 그녀는 자신의 인생에 최선을 다해서 산다.
그래서 그런 그녀가 안쓰럽고 예뻐보인다.
싱글맘이­라고 하면 뭔가 짠하게만 보여지는 기존의 드라마, 영화들과 달리 #멜로가체질 에서는 충분히 아름답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여성의 모습의 캐릭터가 나타난다.
그래서 이 드라마가 좋다.
뻔하게 보여지던 것을 뻔하게 그려내지 않는다.

>

천우희가 맡은 드라마 작가 진주도 그러하다.
개인적으로 천우희는 드라마에 담기에 너무 부담스럽지 않나 싶었는데, 귀엽다.
사랑스럽다.
그냥 진주 그 자체이다.
안재홍과의 러브 라인은 그냥 좋다.
다 좋다.
고백씬에 대한 고민을 빙자한 그들의 고백도 너무나 사랑스럽다.
이 드라마 100부작이었으면 좋겠다.

>

안재홍. 응답하라에 나올 때만 해도 뭐랄까. 그냥 곰같은 배우였는데, 잘생겼다.
이건 잘생긴거다.
잘생김을 연기하고 있다.
뭐 이런 또라이가 다 있지? 싶은 마음으로 시작된 이 드라마에서 또라이인데 볼수록 매력있는 손범수 감독을 연기했다.
그냥 이 인물 자체가 안재홍이랑 같은 인물이었으면 좋겠다 싶을 정도로 좋다.
안재홍은 잘생김을 연기할 수 있는 배우였다.

>

그 외에도 사랑스러운 배우들이 너무 많지만 나는 아직 7화까지 밖에 못 봤으니까. 일단 더 봐야겠다.
누구 하나 자신의 인생을 포기할 리 없고 망가지더라도 늘 다시 일어날 것이 분명한 이 드라마. 소소하지만 소소하지 않은. 30대 인생에 흩날리는 꽃 같은. 그런 드라마다.
샴푸향이 느껴지는 그런 드라마다.
제발 안 본 사람은 #넷플릭스 로 꼭 봤으면 좋겠다.
본 사람도 또 봤으면 좋겠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